스타트업 창업 초기에는 사업계획서를 보여줘야 할 일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할 때도, 엑셀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할 때도, IR 피칭을 할 때에도... 심지어 공동창업자를 구하기 위해 하고자 하는 비즈니스에 대해 설명을 할 때에도...

창업 초반 사업계획서가 필요한 순간들은 다 나열하기도 힘들 것 같습니다.

사업계획서는 내 비즈니스를 점검하고 더욱 정교하게 한다
< 사업계획서는 내 비즈니스를 점검하고 더욱 정교하게 한다 >

아직 보여줄만한 베타 서비스나 시제품이 없는 단계에서 나를 소개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사업계획서 뿐이기에 그 중요도가 가장 높은 시기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러다보니 사업계획서는 누가봐도 쉽게 이해될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 하는데요.

여기 세콰이어 캐피탈에서 권고하는 사업계획서 목차를 한번 보고 갈까요? (원문: https://www.sequoiacap.com/article/writing-a-business-plan/)

회사의 설립 목적 (Company purpose)

  • 한 문장으로 명료하게 어떤 회사인지(혹은 서비스) 정의합니다.

문제점 (Problem)

  • 고객의 문제점을 설명하고 이점에 대해 현재 고객들은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설명합니다.

해결 방안 (Solution)

  • 우리 회사가(혹은 서비스) 어떻게 고객들의 삶을 개선할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합니다.
  • 실제 우리 제품이 어디에 포지셔닝하게 되는지를 설명합니다.
  • Use Case를 보여줍니다.

왜 지금인가? (Why now)

  • 우리 제품이 속한 산업 분야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를 설명합니다.
  • 우리 제품이 성공할 것으로 보이는 최근의 트렌드에 대해 설명합니다.

시장 규모 (Market size)

  • 우리의 고객이 누구인지 설명합니다.
  • TAM(Total Available Market), SAM(Serviceable Available Market), SOM(Serviceable Obtainable Market) 으로 시장 규모를 제시합니다.

경쟁사 현황 (Competition)

  • 경쟁사를 리스트업합니다.
  • 우리의 경쟁우위가 무엇인지 설명합니다.

제품 소개 (Product)

  • 제품에 대한 상세 소개를 합니다. (스펙, 기능, 아키텍처, 지적재산권 현황 등)
  • 개발 로드맵을 제시합니다.

비즈니스 모델 (Business model)

  • 수익 모델
  • 가격 정책
  • 고객생애가치(Customer Lifetime Value)
  • 판매/유통 모델
  • 고객/거래처 리스트

팀 소개 (Team)

  • 창업자 소개 및 팀원 소개
  • 이사진 소개

재무현황 (Financials)

  • P&L (Profit & Loss)
  • 재무재표
  • 현금흐름표
  • 지분현황

물론 위의 예시는 초기창업자들을 위한 것 보다는 VC의 문을 두드리는 최소 시리즈A 기업들 대상의 예시가 되겠습니다. 서비스도 없는데 재무재표가 왠말이냐! 하실 수 있지만, 아주 좋은 흐름이라고 생각해서 가져와 봤습니다.

여기서 제 고민은 시작되었었습니다. 모든 스타트업의 비즈니스가 현실의 어떠한 문제를 풀기 위한 서비스/제품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즉 아이폰처럼 기존에 없던 제품이 시장에 나오기도 한다는 것이지요. 아이폰이 기존 피쳐폰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나온 것이 아니니까요.

저희 서비스가 아이폰같은 파급력을 가졌던 서비스는 아니었지만, 고객들의 불편을 해결해주기 위한 것이 아닌 Something New였길래 저는 위의 흐름 그대로 사업계획서를 작성하기가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오랜 고민 끝에 풀어보았던 저희 창업 초기의 사업계획서의 목차입니다.

  • 서비스 소개
  • 시장 현황 및 기회 요인
  • 서비스 상세 소개
  • 경쟁 서비스 분석
  • 수익 모델
  • 사업 추진 현황
  • 회사 소개

"이런 문제가 있어 이것을 해결할 이런 서비스입니다"라는 어프로치에서 "이런 서비스가 있는데요, 현재 시장 상황을 봤을 때 여기에 기회가 있을 것 같습니다"로 풀어가는 방식으로 전개해 보았습니다. 그 뒤에서 몇 번이나 사업계획서를 수정할 일들이 생겼습니다. 제출처에서 원하는 방식에 맞추기 위해... 발표시간에 맞추기 위해... 등등. 하지만 이 흐름은 놓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승률이 어땟냐구요? 승률은 사업계획서가 결정해주지 않습니다...